> 정치,의회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논평) 세종 스마트시티를 가짜 경력의 친문 교수에게 맡길 수는 없다
자유한국당 세종특별자치시당위원장 송아영
2019-12-09 오후 12:10:26 세종시민일보 mail lss7758@hanmail.net

     

     

    <자유한국당 세종시당>

     

    최근 세종 스마트시티의 총괄 책임자로 임명된 정재승 카이스트 교수의 중국 스마트시티개발 경력이 실은 옛 동료 카이스트 한모 교수의 경력을 가로챈 허위 경력이라는 폭로가 있었다. 만일, 18천억대 규모의 국책사업 책임자가 허위 경력을 바탕으로 자리를 꿰 찬 것이라면 이는 중대한 국기 문란으로 사건의 실체에 대해 사법당국의 철저한 조사와 처벌이 이루어져야 한다.

     

    1 8천억대 규모의 국책사업으로 진행되고 있는 스마트시티 사업에 도시 개발과는 관련이 없는 친문 교수인 카이스트 정재승 교수가 총괄 책임자를 맡으며 사업에 대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총괄 책임자가 스마트시티 관련 전문가가 아니라 단지 문 교수라는 이유로 임용된 것이라면 사업의 계획, 건설 단계에서의 파행이 우려되지 않을 수 없다.

     

    제로 세종 스마트시티는 조국 일가의 사모펀드가 투자한 회사인 웰스씨앤티에게 가로등 점멸기 부문 사업 계약을 세종시와 체결하면서 특혜 시비에 휘말려 있다. 한 세종 스마트시티 초대형 국책사업의 총괄 책임자를 임명한 배경에 실세 정치인이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증언들이 나오며 인사 비리 문제에 대한 의혹이 일고 있다.

     

    세종 스마트시티 사업에 권력형 인사와 특혜 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의혹이 사실이라면 사업 책임자는 물론 관련자에 대한 엄정한 처벌이 뒤 따라야 할 것이다. 스마트시티의 성공을 위해서는 친한 사람 말고 정권에 부침이 없는 실력 있는 인사에게 맡겨야 중간에 좌초되지 않고 목적지까지 순항할 수 있음을 깨달아야 할 것이다.

    <저작권자©세종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12-09 12:10 송고
    (논평) 세종 스마트시티를 가짜 경력의 친문 교수에게 맡길 수는 없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세종특별자치시 가름로 255-1 푸르지오시티 2차오피스텔 1029호
    간별 : 인터넷신문 / 등록번호 : 세종 아00037 / 등록연월일 : 2015년 2월 3일
    TEL : 044)865-7758 / FAX : 044)862-7758 / 발행인 : 이경하 / 대표 편집인 : 이상수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상수 044)865-7758
    Copyright©2015 세종시민일보. All right reserved.